한국인터넷뉴스
발행년월일 : 2020-08-05 17:39:52
로그인회원등록
환경단체,국내 대형 유통업체 3사에 '재포장 금지법’ 입장 공개 질의


=[이성근 기자] 우리나라 전체 생활폐기물에서 포장 폐기물은 부피 기준 57%로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7월 1일부터 정부는 불필요한 포장재를 줄이기 위해 ‘포장 제품의 재포장 금지 제도’를 본격 시행할 예정이었지만 6개월 뒤로 연기했다.


‘재포장 금지 제도’는 1차 포장된 제품을 다시 불필요하게 재포장하거나 과대포장하는 행위를 제한해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면서 도입됐다.


이러한 상황에서 29일, 녹색연합·매거진 쓸·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알맹·여성환경연대·환경정의·환경운동연합 (이하 환경단체)은 실제 포장 폐기물을 줄일 수 있는 유통업체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대형 유통업체인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에 ‘포장 제품의 재포장 금지 제도’에 대한 입장을 공개 질의했다.


환경단체는 "실제로 대형마트에서 포장 폐기물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다"며 "유통과정에서 낱개로 판매된 제품을 기획상품으로 판촉하거나, 할인 묶음 등을 하면서 2차, 3차의 과도하고 불필요한 재포장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편의점의 판매 방식처럼 ▲묶음 포장 대신 낱개로 계산할 때 할인가를 적용하거나 추가 증정하기 ▲제품 전체를 감싸는 포장 대신 ‘띠지’나 ‘고리’ 등으로 묶기 등 유통업체의 의지가 있다면 얼마든지 변화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단체는 "영국 유통업체 테스코 아일랜드는 151개 매장과 온라인에 판매하는 모든 상품에 대해 재포장 묶음 판매 상품을 하지 않음으로써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포장재 양을 줄이고 있다"고 전했다.


플라스틱 쓰레기 감축과 자원의 재활용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벌이고 있는 환경단체들은 유통업체 3사에 ‘포장 제품의 재포장 금지 제도’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오는 7일까지 회신을 요구했다.


환경단체는 향후 업체 3사의 답변을 언론사와 소비자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며, 업체에서 책임 있는 답변을 하지 않거나 답변을 거부할 경우 캠페인, 퍼포먼스, 기자회견 등 직접 행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시간 : 2020-06-29 22:40:30
글쓴이 : 한국인터넷뉴스 이성근 /  [한국인터넷뉴스 이성근]의 다른기사보기
최중웅의 시각 more...
자유한국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열기가 고조되고 ... /한국인터넷뉴스 최종웅
이광호 칼럼 more...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6일, 국회 심사경과... /한국인터넷뉴스 이광호
포토뉴스
 ▲  괴산군, '일용엄니' 김수미, 홍보대사에 위촉
 ▲  5월이 되면 단양은 수천만송이의 장미 향연
 ▲  충븍도, 풍년농사를 기원하며, 모내기 한창
 ▲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은 5월 30일 개최
 ▲  김병우 충북교육감, 학교급식 공동구매에 참여
 ▲  김병우 충북교육감, 학원연합회 임원진과 간담회 개최
충청권 뉴스
제천시, 호우경보 발령... '긴급대책회의' 개최
김병우 충북교육감, 수해현장 긴급 안전 점검
진천군, 2025년 시(市) 승격 총력
검찰, 정정순 '회계부정 의혹' 관련자 3명 구속영장 청구
괴산군-문장대온천 개발저지위 "온천개발 저지 위해 건의서 제출"
자모산 자락에 위치한 힐링 타운, '동보원' 인기
[화제의 인물] 희망을 노래하는 장애인 정성인氏
청주농수산물도매시장 편익상가 조합원, 릴레이 청렴 확산 운동
충북 농민수당 신설 수정안.. '급물살'
이시종 충북지사, "건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행정수도 완성해야"
가장많이 읽은 뉴스
식약처, 인공지능 의료기기 ‘닥터앤서’ 인허가 속도낸다
세종시의회, 국회 대토론회서 행정수도 완성 '공론화'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대우건설, 싱가포르서 2명 뇌물 공여 혐의 조사받아
조경태 의원, "폐교로 퇴직한 교직원에 대한 사학연금 지급 재고해야"
이해찬 대표, "청와대·국회 행정수도 개헌으로"
시민환경단체, 협회 뒤에 숨은 유통3사..."과대 포장·재포장’에 대한 입장 밝혀라"
민주당-충청권, ’21 국비확보‧현안 해결.. ‘맞손‘
환경단체, 산업부의 국민 기만 중단 요구..."반쪽자리 공론화 멈춰야"
국토교통부, KTX 세종역 신설 불가 방침 밝혀
-->